12.외출(3)

미리 표를 구해둔 주인님덕분에 바로 영화관으로 들어갔다.

커플석이었다..약간의 기대감에 나는 들떴다.

광고가 나왔고 곧 영화가 시작되려할 때 주인님의 손이 허벅지 사이로 들어왔다.

손은 내 앞을 괴롭히다가 곧 뒤로 넘어갔다.

신음소리가 날까봐 눈을 질끈 감았다.

그러자 더욱 집요하게 애널 주위를 희롱했다.

"흐읏...하지.흐..마..요"

주인님께서는 기분 좋다는 듯이 웃으시면서 손을 구멍 속으로 집어넣었다.

"하윽..주인님..제..발"

나는 양손으로 입을 틀어막았다.

주인님의 한 쪽 눈썹이 올라가며

"오빠라고 부르라니까"

그 말과 함께 내벽을 휘저어 정신을 몽롱하게 만드는 손길에 몸을 잘게 떨었다.

전립선을 찾는 듯 움찔거리는 내 반응을 유심히 살폈다.

주인님의 손에 길들여진 나의 성기가 조금씩 서기 시작했다.

"흐응...하아...앙.."

다른 사람들이 쳐다볼까 무서워 영화에 집중할 수 없었다.

"주ㅇ...오..빠..지..ㅂ..에..하윽..집에..서 해요"

"흠..싫은데 어쩌지"

주인님께 계속 부탁드리니 마지못해 들어주셨다. 근데..주인님께서

"아기새가 내 손가락이 그렇게 싫다면 딜도랑 놀아야지. 쯧"

안돼..주인님 제발 차라리 주인님께서 계속 해주세요..잘못했어요..밖에서는 싫어요....

그가 주머니에서 익숙하게 생긴 딜도를 꺼냈다.

아아...또..

5
이번 화 신고 2021-02-05 14:39 | 조회 : 1,606 목록
작가의 말
Oow

후원할캐시
12시간 내 캐시 : 5,135
이미지 첨부

비밀메시지 :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.

익명후원 :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.

※후원수수료는 현재 0% 입니다.